안녕하세요 오늘은 저희가 자주 가는 25년 전통 두부전문점 백년옥을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마님과 저는 종종 예술의 전당에 와서 전시회를 관람하곤 하는데요.

예술의 전당에 올때면 어김없이 백년옥에 들리곤 합니다.

거의 모든 메뉴를 먹어 봤을 정도로 정말 자주 왔습니다.

당연히 맛이 없었다면 많이 왔을리가 없겠죠?

2018 미슐랭 가이드 빕구르망에도 선정도 되었네요.

바로 옆건물 지하에도 넓은 공간을 신관으로 확장 할 정도로 인기가 많은 집입니다.

그럼 외관을 먼저 보겠습니다.

25년 전통의 맛집답게 건물은 오래된 벽돌집입니다.

간판은 깔끔한 파란색으로 포인트를 주었네요.

예술의 전당 바로 맞은편이니 쉽게 찾으실 수 있습니다.

백년옥은 국산콩만을 고집한다고 강조한 문구가 눈길을 사로 잡았어요.

사장님의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문구 인듯 합니다.

입구에 대기 하는 손님들을 위해 메뉴판을 크게 설치해 둔듯 보였습니다.

저희는 다행히 대기 없이 바로 들어갔습니다.

사실 이전 신관이 지어 지기 이전에는 무조건 기다려서 들어갔는데

신관이 크게 지어진 이후로는 대기는 거의 없습니다.

본관이 꽉차면 저희도 건너편 신관으로 가서 식사를 했습니다.

맛은 똑같아요.

하지만 왠지 모르게 본관이 더 맛있는 기분이 들어요 분위기 때문인가?^^

가게에 들어가자 마자 각종 언론에 소개된 이력들을 액자에 스크랩해서 걸어 두셨습니다.

가게 안은 손님들로 가득 차 있었고 저희는 신발을 벗고 좌식 테이블로 안내를 받았습니다.

이렇게 본관은 옛스러운 식당 분위기를 느낄수 있습니다.

세월의 흔적을 간직한 클래식한 식당입니다.

벽에 붙어 있는 메뉴도 손글씨로 정성스럽게 써놓은듯한 느낌이더라구요.

뭔가 옛스러운 멋을 간직해서 더 좋았어요.

한국적인 분위기가 물씬 외국인 친구들이랑 함께 와도 정말 좋아할것 같아요. 

그리고 테이블 마다 메뉴판이 따로 붙어 있어 메뉴를 편하게 고르면 됩니다.

소식하는 저희의 오늘의 선택은 뜨끈한 두부 전골입니다.

오리 훈제 빼고는 다 먹어 봤는데 정말 맛있습니다.

취향대로 고르시면 됩니다.

요즘 몸과 마음이 지친 우리 마님에게 활력을 불어 넣어 주기위해 막걸리도 한병 시켜 봅니다.

백년옥은 테이블 마다 밑반찬이 놓여있어요.

양것 덜어 드시면 됩니다.

두부에 막걸리는 정말 찰떡궁합이죠.

서울 장수 막걸리 오랜만에 먹으니 달달하니 맛있었습니다.

밑반찬은 무생채와 미역, 김치, 콩나물 이렇게 4가지 입니다.

요리들이 간이 안쌔다 보니 반찬은 간을 좀 강하게 한것 같아요.

밥이랑 함께 먹어야 적당한 정도로 간이 쌔요.

밥은 흑미밥이 나오더라구요.

밥도 건강식

잠시 후 이모님이 두부전골을 가지고 나오 십니다.

두부 전골은 다 끓어서 나오니 바로 드시면 됩니다.

우리는 깻잎들의 숨을 좀 죽이기 위해서 한번 자글자글 끓여 줬습니다.

두부전골에는 새우, 게, 두부, 버섯 각종 채소들이 정말 듬뿍들어 있어

영양만점 건강한 한끼를 맛볼 수 있었습니다.


새우와 게, 버섯을 넣으니 감칠맛이 정말 굉장하더라구요.

국물이 너무 맛있어서 계속 먹게 되더라구요.

백년옥의 두부는 정말 말이 필요 없습니다.

정말 신선하고 맛이 좋습니다.

막걸리 한모금먹고 두부 한입하면 정말 든든하죠.

몸과 마음이 힘들던 우리 마님의 기분도 어느새 좋아졌죠.

예술의 전당에서 멋진 전시회 및 공연 들을 보시고

든든하고 맛있는 두부로 배를 채우면 하루가 뿌듯하더라고요.

여러분도 한번씩 들려 보세요.

영업시간:

평일 10:00 - 22:00

명절 휴무

주차 : 발렛파킹 2000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초구 서초동 1450-6 | 백년옥 본관
도움말 Daum 지도
  1. BlogIcon 발랄제시카 2018.09.10 01:31 신고

    오~ 정말 맛있겠어요.
    예술의전당 갈때 여기 꼭 가봐야겠네요. ㅎ

오늘도 운동을 마치고 식사를 하기 위해 식당을 알아 보던 중 선릉역 맛집으로 유명한 "피양콩 할마니"를 방문 해 봤습니다.

어제는 중식을 먹었으니 오늘은 한식으로 정했고 미슐랭 가이드 빕구르망에도 선정이 되었다고 하니 더 가고 싶어 졌습니다.

차를 가져 갔는데 발렛파킹도 해주시고 참 친절 ^^ 발렛비는 2000원 입니다 현금 준비 하시면 편하실듯.

식당 입구에는 당당 하게 강남구 모범음식점 선정 되어 있음과 미슐랭 가이드 빕구르망에 선정 된것이 눈에 띄였습니다.

세스코 마크도 붙어 있어 더욱 안심이 되었네요.


특이한 것은 벽에 붙은 메뉴 판이 정말 옛날 스러웠습니다. 세월의 흔적을 엿 볼수 있었습니다.

안쪽에는 큼지막한 가마 솥이 있는데 직접 두부를 만드는 곳이였는지 할머니 한분이 땀을 뻘뻘 흘리시면서 일을 하고 계셨습니다.

자리에 앉으니 메뉴판을 가져다 주셨습니다.

저희는 콩비지와 들깨수제비 감자전2/1을 시키고 음식이 나오길 기다렸지요.

식당 내부는 꽤 넓고 좌식으로 된 공간도 있고 의자에 앉을 수도 있었습니다.

곧 밑 반찬을 가져다 주셨는데 먹음직 스러운 용기에 양것 덜어 먹을 수 있도록 작은 집게 들이 꼿아져서 나왔습니다.

연근조림, 김치, 양념게장, 두부, 시금치된장 무침이 나왔는데 뭐하나 맛없는것이 없었답니다.

두부는 정말 신선 했고 특히 양념게장은 짜지않고 맛있었네요.

밑반찬 만으로도 밥한공기는 뚝딱 할수 있겠죠??

밑반찬에 밥을 정신 없이 먹다 보니 드디어 메인 메뉴 등장.

이집의 대표 메뉴 콩비지 입니다. 예술의 전당 앞 백년옥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을 맛 좋은 콩비지였습니다.

간이 은은하게 베어있어 짜지 않고 너무 맛있었습니다.

참고로 간이 약하니 적당한 간을 원하시는 분들은 다른곳을 추천합니다.

감자전은 바삭바삭 하고 고소한 맛이였습니다. 특히 피양콩 할마니는 명절이나 제사날을 위해 전을 따로 판매 할 만큼 감자전 하나에도 정성을 다한 맛이였습니다.

마지막으로 들깨수제비가 나왔는데요 수제비인데 조랭이떡이 들어있더라고요 들깨떡국인 줄.

국물은 고소하고 맛있었지만 넙적한 수제비를 생각했던 저에게는 뭔가 아쉬웠네요.

그래도 전체 적으로 음식 맛도 깔끔하고 직원분들도 친절 하시고 다시 가고 싶은 식당이였답니다.

여러분들도 선릉역에 갈 일이 있으시다면 방문 해 보시면 좋을것 같아요.

영업시간 : 매일 11:30 - 22:00

주차 가능 : 발렛 2000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대치동 894-14 | 피양콩할마니
도움말 Daum 지도
  1.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8.08.13 07:43 신고

    두부요리를 좋아하는편이라 한번 맛보고 싶은 곳이로군요
    감자전도 먹을만하겠습니다 ㅎ

  2. BlogIcon 잉여토기 2018.08.13 13:06 신고

    맵지 않은 음식 먹고 싶을 때,
    예스럽게 먹고 싶을 때 좋은 식당 같네요.

  3. BlogIcon T. Juli 2018.08.14 22:21 신고

    와우 만두 먹음직스럽습니다.

+ Recent posts